어제인가 엊그제인가 화장실 문이 메롱해서

잘 안열리길래 주말에 바꾸려고 했는데

그 사이를 못 참고(?)

첫애가 화장실에 갖혔다!

 

열려고 별 쑈를 다 했으나 안되서

그냥 과감하게 영화에서 처럼(?) 발로 차서 파괴!

 

다행히 애가 말을 들어서 문뒤에 떨어져 있어서 다치진 않았는데

나가서 문고리 가격 알아보니 1.7만 ㅠㅠ 엉엉엉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아노 사고싶다 ㅠㅠ  (0) 2021.02.12
고통의 시간.. ㅠㅠ  (2) 2021.01.30
문을 파괴한다!  (0) 2021.01.30
간만에 키즈카페 다녀옴  (0) 2021.01.23
오늘자 득템  (0) 2021.01.18
1인 사우나를 샀다 그리고 핸드폰을 빼앗겼다  (0) 2021.01.15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