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늦은 퇴근길
달무리와 노란색 등불이 비추는 길
그리고 하늘을 가로지르는 선

Motorola | A853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8 | 0.00 EV | 4.0mm | ISO-199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return light detected | 2011:04:18 23:13:36

 
보일듯 말듯 한 풍경속에
갈길을 잃어버린 나 자신이 보이는 듯 하다. 

'개소리 왈왈 > 사진과 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버이날  (0) 2011.05.12
연락을 하라는겨 말라는겨?  (2) 2011.05.11
어스름  (0) 2011.04.18
누가 피자를 쌓아놨어?  (0) 2011.04.11
아이스크림 (느낌의 구름)  (0) 2011.03.05
2011년 새해 일출  (0) 2011.02.03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