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0월 31일

그리고 내일은 2011년 11월 1일




단지 하루가 지나가고. 이전과 같은 하루일 뿐인데
월이 달라지게 된다는 이유로 조금은 더 특별한 하루

이번 한달은 얼마나 열심히 살았을까.
새로올 한달은 조금은 더 열심히 살아보자꾸나

안녕 2011년 10월.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겁나빠른 5678 고객센터  (0) 2011.11.09
2011 KELP 공개세미나  (0) 2011.11.05
시월의 끝자락  (0) 2011.10.31
25번 포트를 국가적으로 막는다고?  (0) 2011.10.31
  (0) 2011.10.27
오늘 업어온 LW25 Advanced  (0) 2011.10.25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