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도 피둥피둥 오르고 간만에 자전거 타고 싶어서
나갔지면 역시나 몇달만에 탄거라 체력적인 무리 -_-

아무튼, 한강이 얼었다는건 들었지만 이렇게 얼었을 줄이야.
서울에 올라와서는 첨 본거 같기도 하고..

사진을 찍고나서 핸드폰을 가방에 넣어 버렸더니
유람선은 쇄빙선인냥 얼음을 가르면서 지나간다.

Motorola | A853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57sec | F/2.8 | 0.00 EV | 4.0mm | ISO-65 | Off Compulsory | 2012:01:24 15:31:16

 

'개소리 왈왈 > 사진과 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의 눈에 비친 난?  (0) 2012.03.28
석양노을  (2) 2012.02.18
한강 꽁꽁  (2) 2012.01.24
설날특선 엄마게리온  (0) 2012.01.22
와 눈이다 시발~  (0) 2012.01.03
서리나무  (0) 2011.12.31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릴 때 한갈이 얼었던걸 본 것 같기도 한데, 최근에는 기억에 없네. 근데 저건 신기하다 ㅋㅋ

    2012.01.26 1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유람선의 쇄빙선 처럼 살얼음을 으드드드득 갈아내고 가는데 그건 동영상으로 못 찍었어요 ㅠ.ㅠ

      2012.01.26 14:0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