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이 느려져서 어떻게 해야 하냐는 글에 유품인데.. 라는 말의 여운 




나도 컴퓨터를 오래만져왔지만
이리저리 심각하게 업그레이드를 해본건 아니지만
그래도 cpu / 메인보드 / 하드를 교체 하면서 어디까지가 기존의 그 컴퓨터일까? 라는 의문이 들곤한다.
cpu 정도는 성능에 영향을 주긴 하지만 덩치가 작은 부품이고
메인보드는 완전 다 뽑아내고 갈아야 하지만 cpu 만한건 아닌거 같고
하드는 웬지 소모품으로서 갈아도 갈아도 별 차이는 없는거 같고
램은 대개 추가되는 녀석이니 또 다른 느낌이고..

정말..
이렇게 업그레이드 하다 보면 어디까지가 처음의 그 녀석일까? 라는 의문이 들곤한다.





그 변화해온 모습도 전부 그 녀석이다 라는게 정답이겠지만.
그래도 가끔은 정말 살아있는 생명체 같은 컴퓨터를 보면서 어디까지가 너였을까? 라는 생각이 드는건 왜일까?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ㅎ 케이스죠...
    외관이 바뀌지 않으면 같은 PC라는.. ㅎㅎㅎㅎ

    2012.02.23 20:06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 역시 케이스인건가요? 전 케이스도 2만원짜리 이런거 써서 케이스를 기준으로 하긴 너무 저렴한거 같요 ㅠ.ㅠ

      2012.02.23 21:11 신고 [ ADDR : EDIT/ DEL ]
  2. ㅋㅋ 저도 그런생각한 적이 있어요
    속에 부품바꾸고 이것저것 하다보니 케이스빼고는 전부 갈아버렸더군요...
    뭔가 컴퓨터에 의인화 시킨거같지만 슬펐어요 ㅠㅠ

    2012.02.24 00: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