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즘의 성경화라는 느낌이라고 하면 칼 맞으려나

아무튼 남자라서 남자를 디펜스 해야할 기분? 이런건 아니지만

그럼에도 기사를 읽고 있으면 참 편리한 대로만 생각하고 편리하고 유리한 대로만 가져다 붙이는 구나 싶으면서도

아내님 감사해라는 느낌


근데.. 저기서 나오는 맞벌이 부부의 남자들 평균 출근 시간/퇴근 시간과 편차가 얼마나 될지 궁금하네

맞벌이 엄마는 대개 칼퇴근 해서 집에 가서 애 돌본다고 힘들지만

그런 남편들 중에 자기도 칼퇴근 해서 육아/집안일 안하고 굴러 다니면 문제인게 당연하지만

아내보다 더 한참 늦은 야근 이후 퇴근으로 시간적 한계가 존재하는 경우가 당연히 더 많지 않을까 싶은데

그런건 전혀 언급이 되지 않고 


단순하게, 여성의 날 기념 페미니즘을 이야기 해야하니 일단 남자는 다 악이다! 라는 느낌적인 느낌으로

끄적인 기사


그 와중에 댓글들은 한남으로 가득해서 어느순간 '한남충'에서 시작된 한남이 아닌

그냥 한국남자로 받아 들이는 내가 어색해지네.. 에라이


가장 와닫는 댓글

혜주19시간전

페미니즘도 반성해야 해요 기계적이고 양적인 남녀평등을 외친 결과 여자도 똑같이 8시간 근무에 야근에 심지어 군징집까지 요구 받고 있는 시대지만 과연 여성이 더 행복해졌나요? 남자보다 더 유리한 쿼터를 보장받고 남자분야에 뛰어들었지만 여성이 기여한 게 과연 유의미하냐구요 여성의 롤모델이라고 유리천장 깨부순 알파걸들 마니 추켜세워주지만 곁에서 보면 치마만 둘렀지 뇌구조와 노력은 남자의 방식으로 성과를 이룬거예여 이쯤되면 페미니즘이 추구하는게 여성의 남성화인지 뭔지 아리송해지는거 아님까? 페미니즘 보면 이론상 오류가 너무 많아여 



이게 남자들의 '집안일 회피 전략', 이젠 안 통한다

[3.8 여성의 날 ③] 가사 분담의 혁명을 위하여.. 우리에겐 더 많은 페미니즘이 필요하다 

[링크 : http://v.media.daum.net/v/20170307124603124]



젋은 꼰대.. 댓글중에 80~83년 젋은 꼰대가 많다고..

아니 35 근처인데.. 젊은 꼰대라니 내일 모레면 40 느낌인데 젊다고 해줘서 감사해야 하나?


그러면서 급 대학교 시절 2학번 위 선배들과의 마찰이 자꾸만 떠오르네



'젊꼰', 누구냐 넌‥청년 vs 청년 

[링크 : http://1boon.kakao.com/hankyung/Kkondae]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