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 두고 점심시간 30분이라도 좀 타려고 가져다 놨는데

5년 정도 타지도 못하고 햇빛을 쬐는 바람에 다 삭아서

부랴부랴 사둔거 하루에 하나씩 2일에 걸려서 테잎을 감음


처음 한거 치고는 시행착오도 많았지만 썩 나쁘지 않게 된 것 같은데

사진이 없네? ㅋㅋ 다음주에 찍어놔야지



일단은...

샾에 가서 타이어랑 튜브랑 브레이크 패드랑 살 수 있으만 사고

hexus 2는 조금 고민을 해봐야지..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