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새벽에도 설사 싸놓고(화장실에)

일어나서 치우고 나서 밥 먹고 보니 또 싸고

그런식으로 세네번을 싸는데 난리...

 

병원갈까 하다가 밥이 이상했나 싶어서 밥 갈아주고 물 갈아주고

호전되길 기다리다, 저녁에 약 먹였는데 차도가 있음 좋겠네..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에게 조심해라가 잘못된 걸까?  (2) 2019.04.18
또 하루의 정신없는 끝  (0) 2019.04.14
똥개 피똥.. 토..  (0) 2019.04.13
심리 상담 다녀옴  (0) 2019.03.16
3년치 인화 신청 빡세다..  (2) 2019.03.04
설 연휴 정산...  (2) 2019.02.06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