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는 알프스 산을 넘어 안드로메다로...



주간 회의 이후의 적막..
그리고 그 적막을 깨는 키보드 소리


그 외에는 숨소리 조차 나지 않는 공간..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09/31 -> 2009/10/31  (2) 2009.10.31
절묘한 조화  (4) 2009.10.12
적막  (0) 2009.10.12
일과의 싸움?  (0) 2009.10.07
통장을 하나 개설했습니다  (2) 2009.10.06
출근하기 싫어병은 병이다!  (4) 2009.10.05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