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매번 돈 받는건 똑같네..

먼가 속는 느낌인데.. -_- (자기들은 두번 청구하니 개이득인가?)

 

예전에 20대에 받았던건 너무 아팠는데

이제 나이 먹어서 둔해진건가.. 아니면 기술의 발전 혹은

손기술이 좋은 의사라 그런가.. 이번에는 참을만하네 수준까지 내려왔다.

 

말로는 잇몸까지 치료한다는데

치실로 좀 한거 외에는 이렇다할게 없는 느낌인데 .. 머지?

 

그리고 약간의 미백을 해줘서 그런가 확실히 이가 누런게 많이 줄었네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중력 제로  (2) 2019.07.22
병원 투어  (0) 2019.07.19
스케일링 2차..?  (0) 2019.07.13
치과.. 아프지 않네?  (6) 2019.07.08
회사 서버 메모리 이전  (0) 2019.07.04
항상 피곤피곤  (0) 2019.06.15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