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인

사이 간

 

인간은 인간이라

사람들 사이에서 살아가야 하나보다.

 

자신의 존재가치 조차도

자신이 어떤지 조차도 스스로는 알 수 없기에

 

사람들 사이의 상호 관계에서 자신의 존재가치를 찾고

사람들 사이의 상화 관계에서 자신의 상태나 꿈을 찾게 된다.

 

대인관계가 힘든 사람은 그럼 사람 사이에서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걸까?

아니면 너무 대하기 힘든 사람을 배제하면 수월한데 배제할 수 없을때 극복을 해야만 하는것인가? 이런 고민이 든다.

 

 

요 3달 정도 직원들과도 이야기 거의 못하고

데이터만 보고 상사와 갑에게 내려오는 주문에 서로 달라서 충돌이 생겨

일만 하느라 너무 많은걸 놓쳤던건 아닐까 싶기도 하고

 

나 스스로 생각해도 타인에게 매력적이지 못하게 너무 가라앉은게 느껴진다.

난 원래 자신감 있고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 그런 빛나는 존재였을 텐데

지금은 3달 만에 먼지 수북히 쌓이고 때가 타고 기름만 잔뜩 뭍은 떨어진 핫도그 같은 느낌이다.

지나가던 개도 쳐다보지 않을 속이 썩어들어가는 그런 떨어져서 굴러 다니는 핫도그 말이다.

 

 

작년까지만 해도 스스로 무언가 파고들고 탐구하고 공부하려는 의욕이 있었는데

(직종 변경 버프로 공부할게 많았던 것도 있지만)

올해에는 유독 분노라는 감정외에는 남지 않고

어떠한 하고 싶다라는 욕구도 전부 염세적으로 돌아버리고

아 이게 꼭 하고 싶다라는 게 사라진 상태다.

 

이게 죽는거지 살아있는게 아니잖아? 라는 생각마저 든다.

 

 

이전 같으면 바꾸면 그래도 게임도 좀 하고 공부도 좀 하고, 내 컴퓨터도 살리고 이런 생각을 했을텐데

컴퓨터 업그레이드 하고 싶은데 바꾼다고 멀 할건데? 라는 생각만 들고(의욕 상실)

 

결혼하고 억눌러 놓은 욕구들이 터져나오지도 못할 정도로 갖혀 버린건지

어떤 상태인지도 요즘에는 스스로 분석 조차도 안된다.

 

단지 유일하게 분석되는 내용은 정말 역대급 최고 위험상태란것 정도?

이번일 쳐내고.. 이번 것만 쳐내고 라고 입에 달고 사는 느낌이지만

쳐낼수 있을지도 미지수고.. (머 이제 데드라인이니 쳐내지 못하면 끝이긴 하지만)

쳐낸다고 하더라도 스스로 망가진 정신을 회복하거나 재건 할 수 있을 시간이 주어질지 모르겠다.

 

무언가 만들고, 무언가를 즐기고 이런 기본적인  욕구 조차도 억눌린 상태라서 말이다..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간은 역시 사람들 사이에서 살아야 하나보다.  (4) 2019.11.09
그래 주말만 버티자  (0) 2019.11.08
언제나 현자타임  (0) 2019.11.07
불친절한 일반 체당금 알림  (0) 2019.11.05
내가 죄인이오  (0) 2019.11.04
불안속의 휴식  (0) 2019.11.03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감과 구독신청 하고 갑니다!! 감기 조심하세용 ^^

    2019.11.09 19: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엇.. 구독신청이 어떤 기능이죠? -ㅁ-?!
      아무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9.11.09 22:16 신고 [ ADDR : EDIT/ DEL ]
  2. 전.. 스스로 생각할때 참을성이 없어요ㅠㅠ. 그래서 자주 회사를 옮긴것인지도 모르죠...
    전.. 제가 재미있다고 느끼는 일만 하려는 나쁜 버릇이 있어서.ㅠㅠ.
    아무튼 현대를 살아가는 모든 아이 아빠들 화이팅입니다.ㅠㅠ.

    2019.11.11 1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언젠간 한번 뵙고 싶지만 너무 먼데 사셔서 ^^;
      아무튼 능력이 있으니 자주 옮기시는 시대인겁니다! 전 능력이 없어서 한곳에 오래있는 편이거든요 ㅠㅠ

      2019.11.11 14:23 신고 [ ADDR : EDIT/ DEL ]

그럼 다음주에는 좀 자유의 몸이 되겠지

라는 아주 작은 희망을 가져보자...

 

 

쿼리 돌리는데 오래걸려서 잠시 찾아보는데..

8포트 기가비트 허브도 사야하고. (일단 어댑터 단자 땜질부터 해봐야하나?)

i5-2500 메인보드를 4DIMM 으로 사려니 5만원대.. 중고주제에 왜케 4세대 메인보드 보다 2만원이나 비싸?

 

다음주에 돈 들어 오면 좋겠다.. 후...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간은 역시 사람들 사이에서 살아야 하나보다.  (4) 2019.11.09
그래 주말만 버티자  (0) 2019.11.08
언제나 현자타임  (0) 2019.11.07
불친절한 일반 체당금 알림  (0) 2019.11.05
내가 죄인이오  (0) 2019.11.04
불안속의 휴식  (0) 2019.11.03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멀 하던 되지가 않네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간은 역시 사람들 사이에서 살아야 하나보다.  (4) 2019.11.09
그래 주말만 버티자  (0) 2019.11.08
언제나 현자타임  (0) 2019.11.07
불친절한 일반 체당금 알림  (0) 2019.11.05
내가 죄인이오  (0) 2019.11.04
불안속의 휴식  (0) 2019.11.03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도 연락이 없어서 전화해보니

결재는 떨어졌는데 처리가 늦을수도 있다.

통장 확인해봐라 정도?

 

아니.. 처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자 이런거 원래 보내주는게 상식 아니었나?

처음에 접수될때 이후로는 연락오는게 하나도 없네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래 주말만 버티자  (0) 2019.11.08
언제나 현자타임  (0) 2019.11.07
불친절한 일반 체당금 알림  (0) 2019.11.05
내가 죄인이오  (0) 2019.11.04
불안속의 휴식  (0) 2019.11.03
아 지르고 싶다~  (2) 2019.11.01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DB 다시 만지면 개를 해야지 어우..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제나 현자타임  (0) 2019.11.07
불친절한 일반 체당금 알림  (0) 2019.11.05
내가 죄인이오  (0) 2019.11.04
불안속의 휴식  (0) 2019.11.03
아 지르고 싶다~  (2) 2019.11.01
렌즈냐.. 카메라냐..  (2) 2019.10.31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화만 와도 심장이 벌렁벌렁하는데

중증인듯.. 후...

 

언넝 쳐내고 정말 다리 뻗고 자고 싶네..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친절한 일반 체당금 알림  (0) 2019.11.05
내가 죄인이오  (0) 2019.11.04
불안속의 휴식  (0) 2019.11.03
아 지르고 싶다~  (2) 2019.11.01
렌즈냐.. 카메라냐..  (2) 2019.10.31
캐논 AS 렌즈 수리 문의  (2) 2019.10.31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방향이 헷갈려서 다시 보는데..

[링크 : https://forums.tomshardware.com/threads/ivy-bridge-lga-1155-pin-layout.1277219/]

 

어...  pin1 번쪽 근처에서 무언가 이상이 생겼는데..

[링크 : http://asrock.pc.cdn.bitgravity.com/Manual/Z68%20Extreme3%20Gen3.pdf]

 

허.. SA_DQ(18) ... 이름만 봐도 메모리 데이터 쪽 같은데...?!

89page

[링크 : https://www.intel.com/.../2nd-gen-core-desktop-vol-1-datasheet.pdf]

 

 AV6핀이  AV5랑 맞닿은것 같은데.. 이걸 떨어트려주었을뿐인데 왜 메모리 인식이 아예 안되지? ㅠㅠ

 

+

잘보니.. 왼쪽 말고 오른쪽 에도 AL40 / AK40 핀도 색이 이상한게 좀 휜 듯?

얘도 SA_DQ(48).. A뱅크 쪽 데이터 선으로 추정된다.

 

 

+

애들 자서 다시 분해해서 보는데

후... 걍 보내는 걸로 결론

수리 불가능 하게 하나는 반쯤 끊어졌고, 다른 하나는 반대로 휘었다.

4기가 밖에 인식 안되서 일단 포기

'개소리 왈왈 > 컴퓨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인보드 LGA1155 핀이 휘었어?! 왜!?  (2) 2019.11.02
물욕비용 만원. 성공적?  (6) 2019.10.07
viliv S5 i-LOG  (2) 2019.09.28
계륵과 딜레마  (4) 2019.09.27
암만 생각해도 바보짓인데... U1010  (2) 2019.09.24
z68 보트 메모리 슬롯 불량?  (0) 2019.09.22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 CPU도 아시는거에요.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상관없이 전부 전문가가 되시려는 건가요? ^^

    2019.11.03 03: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임베디드 하다 보니 어짜피 PC도 비싸고 큰 임베디드라는 느낌이 되서.. 이런저런 것들 찾아 보게 되네요.

      공짜로 회사에서 업어온 녀석인데 좀 오락가락해서 설마했는데 이렇게 사망판정을 내리니 마음이 아프네요

      2019.11.03 17:29 신고 [ ADDR : EDIT/ DEL ]

1. eos m100 + 22mm 렌즈 셋 << 중고로 30중반에서 40정도?

2. 4베이나 2베이 NAS << 2베이는 9만원대도 보이고 4베이는 꿀매물로 35 정도

3. 공기계 핸드폰(게임용) << 대충 대당 10만?

4. 서버(dell R510) << 55만 ㅠㅠ

5. 진공청소기 << 가격 안알아봄..

 

용도는 있는데 돈이 없어서 못사서 아쉬운 녀석들..

돈만 들어오면 지르고 싶다..

로또는 안하는데 로또가 되면 좋겠다.. 흑...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죄인이오  (0) 2019.11.04
불안속의 휴식  (0) 2019.11.03
아 지르고 싶다~  (2) 2019.11.01
렌즈냐.. 카메라냐..  (2) 2019.10.31
캐논 AS 렌즈 수리 문의  (2) 2019.10.31
노트북 그리고 욕구불만  (4) 2019.10.24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 일단 로또를 사러 가시죠.
    일어나세요.

    2019.11.05 15: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로또가 되는 사람들의 특징
      로또를 자주산다!

      저희 동네에 써있는 문구입니다 ㅋㅋ

      2019.11.05 19:2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