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2009. 2. 14. 12:25
비행기의 타이어가 오래 쓰지 못하는건 착지시에 엄청난 스트레스가 생기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비행기 바퀴는 돌지 않지만,
지상에 착지하는 순간 최소한 300~400km/h의 속도로 급격히 가속이 되고
그로 인해서 순간적인 엄청난 가속과, 바닥과의 마찰로 인해서 바퀴의 수명이 팍팍 줄어 드는게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든다.
만약에 랜딩 기어에 바퀴를 구동 할 수 있다면 이러한 타이어의 스트레스를 많이 줄여서
타이어의 수명 연장이 도움이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도 든다.

물론, 무게 증가로 인해서 연비가 줄어 드는 문제가 생기겠지만 말이다 ^^;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렇군요 ; 그러고 보니 비행기가 착륙할때 바퀴에서 괭음이 나는거같긴하던데 .. 그런이유였군요

    2009.02.14 20:5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