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50s와는 "컨셉이 다르다" 라는게 내가 내린 결론

 

갤럭시 폴드는 전면의 작은 화면과 펼치면 큰 화면으로 전환되는 (즉, 두 개 화면을 동시에 쓸 수 없음)

"단일 모니터, 두가지 해상도"라는 컨셉이라면

 

lg v50s dual screen은

컴퓨터로 치면 듀얼 모니터를 싱글 / 듀얼 / eyefinity(AMD) or Surround(NVidia) 모드로 쓰는 컨셉이라고 보면 된다.

"듀얼 모니터, 3가지 해상도, 2가지 모드" 컨셉으로 요약!

 

그렇기에 삼성의 폴드는 사용자가 앱별로 추가 설정할 것이 없고

접어서는 작은 해상도로 나오면 되고, 펼치면 큰 해상도로 나오면 되니 시나리오가 단순해지는데

 

LG dual screen은

평소 모드 / 듀얼 스크린 모드 / 듀얼 확장 모드

3가지를 사용자가 선택을 해야만 한다.

 

그렇기에 사용자 경험이나 편의성 측면에서 좋은 점수를 주기 힘들수 밖에 없고

트리플 모니터를 쓰던 나로서도 핸드폰에까지

그리고 매 앱마다 그런걸 신경써서 써야 하다 보니 매우 귀찮고 짜증이 난다.

 

차라리 LG도 열면 듀얼 확장모드

뒤로 접으면 싱글 모드 식으로 작동하게 했으면 더 편하지 않았을까 생각이 된다.

그리고 사용자 설정에 따라서 듀얼 확장 모드 <-> 듀얼 스크린 모드로 상단 메뉴를 끌어내려 회전 on/off 하듯 했더라면

오히려 사용자 시나리오도 더 간단해지지 않았을까?

 

그리고 dual screen은

뒤로 가도 꺼지지 않게 할 수 있다 보니 시나리오가 이래저래 꼬이는 듯.

 

1. v50s 본체

2. v50s + dual screen 펼치기 + on

3. v50s + dual screen 펼치기 + off

4. v50s + dual screen 뒤집기 + on

5. v50s + dual screen 뒤집기 + off

사용자의 선택권을 주는 것도 좋지만 선택지를 줄여서 사용자 편의를 올리는 것도 방법이 아닐까 싶다.

 

추가로 가로 고정 모드도 있으면 위아래로 놓고 굴러다니면서 침대에서 쓰기 더 편할텐데.

LG 애들은 바른생활 사나이라 죄다 앉아서 공손하게 핸드폰을 만지는 듯 -_-

 

 

아무튼 포캣몬고 두 개 돌리면 두개 스크린에 독립적으로 동시에 터치가 되는건 강점이자 장점이고

(두 사용자가 각각 화면을 쓰고 2인 플레이 가능하도록 구성도 할 수 있으니)

확장모드시 2픽셀정도 중복 출력되는 것은 아쉬움으로 혹은 버그로 생각된다.

그리고 힌지가 일자가 아닌 테트리스 ㄹ 모양 같이 펴지는건 단점이자 약점이다.

 

무게는 폴더블, 폰더블 모두 치명적임 단점이자 한계일지도?

 

 

아무튼 정리 하자면

1. 가로모드 고정이 있으면 좋겠다.

2. 기본이 확장모드로 API 지원 없는 앱이라도 확장 모드로 다 쓸 수 있음 좋겠다.

3. 선택적으로 듀얼 모드를 했으면 좋겠다.

4. 뒤집기 모드 시에는 듀얼 모드로 가거나 off를 선택하면 오히려 시나리오가 깔끔해질듯?

   (그런데 뒤집기 모드를 머하는데 쓸까..)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G도 이제 V50 듀얼 스크린은 더 출시 안 하지 않을까요?
    롤러블에 올인할 거 같은데요. ^^;

    2021.01.15 14: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LG가 LG할 뿐이죠 ㅠㅠ
      롤러블이 나와도 새로운 폼팩터에 대한 대응은 해야 하니, 롤러블은 아마 갤럭시 폴드 처럼 단일 모니터로 구성하지 듀얼 스크린 처럼 두개로 나누지 않을꺼라 시나리오 상으로는 동일할거라고 생각되네요.

      아무튼 듀얼 스크린이 욕 드럽게 쳐먹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낮은 가격대에 넓은 화면으로 나쁘지 않은 선택지가 될 수 있을것 같긴 합니다.

      2021.01.15 14:1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