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소리 왈왈2010. 1. 9. 16:10
영화들을 보면, 인류가 우주로 뻗어 나가는 내용들이 많다.
머.. 아래 적게될 내용은 어쩌면 가이낙스 작품인 '건버스터'와 유사할수도 있다.



간혹 인간의 활동을 세포 수준에서 상상해 볼때가 있다.
근육의 확장과 수축을 통한 인간이라는 유기체 수준에서의 운동
근육세포와 다른 세포들의 차이점은 모르겠지만,
모든 세포에는 똑같은 전기적 자극이 흐를테고 조금더 많이 통하고 주로 통하는 곳이 신경이 되는 걸꺼고
조금더 많이 수축하고 늘어나는게 근육세포일테지만,

그 세포수준에서 외부의 자극 - 여기서는 전기가 되겠지만 - 에 의해서 움츠러 들고 늘어나는 수준의 행동이
유기체 수준에서 보여질때는 잡거나 던지거나 이런식으로 해석이 되는게 아닐까

세포수준에서 볼수 있는건 바로 옆 세포 정도?
광학탐지보다는 우주를 탐험하는데에는 X-ray등의 고주파 성분을 사용하지만
어떻게 되었던 인류에게는 매우 먼 거리일지라도, 정말 먼걸까? 라는 의문이 든다.

세포내부 넘어서, 분자 원자 수준으로 가면 그런게 아닐까?
원자 수준에서는 옆에 원자들과 멀리 떨어져있지만,
원자에서 관측해봤자 시야각제한도 있고, 멀어져봤다 옆에 세포까지 관측하기도 버겁지 않을까?

아무튼 각설하고,
인류가 다른 우주로 넘어가서까지 활동할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그렇게 된다면 지금의 인류와는 다른 정신적 진화로 과분하게 살지 않고
착해질지 아닐지는 모르겠지만, 지금대로라면 과연~? 이라는 생각이 든다.

현생 인류가 다른 우주에 까지 가서 자원을 채취하게 되면
(머.. 이 내용들은 영화 '아바타'를 보고 책 '가이아'를 읽고 나서 이전의 경험인 애니메이션 '건버스터'를 보고 느낀점이다)
그 우주의 자원도 소모하고 다른 곳으로 가고. 인류가 전 우주에 우글우글하는
또 다른 암(cancer)이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든다.

문득, 이런 생각을 넘어서 SETI 프로젝트의 효용마저도 의구심이 든다.
정신적으로 진화를 하게 되면 가이아와의 조화를 이루며 이렇게 무리한 바벨탑을 만들어가며
우주를 휘젓고 다닐만한 '인간형' 유기생명체를 우주적 수준의 '가이아'가 만들어 내지 않을것 같다.

우리가 인지가능한 우주에서 살아있는 인간형 유기생명체는 우리뿐만이 아닐까.
우리보다 큰 인간형 생명체는 실은 우리가 살고있는 우주가 아닐까. 단지 너무 커서 우리가 관측할수 없을뿐이고
그렇고 그런게 아닐까~

'개소리 왈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하기 싫어 뻘짓 2  (4) 2010.01.14
일하기 싫어 뻘짓  (0) 2010.01.13
암과 우주, 생명체  (2) 2010.01.09
아이폰과 함꼐 하는 재미없는 인터넷 생활!  (2) 2010.01.09
겨울 이상 한파와 가이아  (2) 2010.01.05
SixSense - 증강현실  (6) 2010.01.04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맨인블랙이었나요 ??
    고양이 목에 달려있던 우주 ... ㅎㅎㅎ

    2010.01.10 19:5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