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소리 왈왈2010.07.24 20:34
생각해보니까 내돈내고 처음으로 내옷을 산 것 같다.

음.. 맨날 엄마 / 누나가 사주다가 내돈내고 내옷을 산건 처음이었군 ㄱ-

'개소리 왈왈' 카테고리의 다른 글

8월의 시작  (4) 2010.08.01
토익에 관한 개소리  (12) 2010.07.25
옷을 사다.  (2) 2010.07.24
Good bye IE6 - 네이버 얍삽해!  (16) 2010.07.15
정기권 남은 횟수 31  (2) 2010.07.14
뜨억 티스토리 베스트 트랙백  (0) 2010.07.13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 어머님과 누님을 두셨군요. 저도 집에 누나가 있어서, 매번 옷 신경을 대신 써줘서 고맙더라구요.

    2010.07.25 18: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대신 스타일은 책임못지죠 ㅋㅋㅋ
      싫은데 사라고 억지로 화내서 사게 되서 입지도 않은 옷들이 수두룩했으니까요

      근데 제가 사게 되니까(고르는 거라도) 그런건 줄어 드는데
      2가지에 종류당 두벌 이런식으로 가게 되요 ㅋ

      2010.07.25 23:4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