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소리 왈왈/영화2008. 12. 28. 23:50
금요일/토요일/일요일 3일은 쉰다는게 참 오랫만인것 같기도 하면서
올해의 마지막 쉬는 날이라는 생각이 드니 찹찹해져 온다.

길게만 느껴진 이유로는
1. 나름 오래 끌어 온 notepad2 수정을 끝내서
2. 원없이 푸욱 잠을 자서
3. 여김없이 애인과 싸워서
이다.

일년 동안 못 잔 잠을 다 한번에 몰아서 잔 느낌인데
원래 생활 패턴이 깨져서 간만에 내 패턴으로 돌아 왔기 떄문이다.
원래의 생활 패던이라 함은
"일요일은 몇시에 자던지 오후 12:00까지 자는" 것을 의미하는데
회사일이다, 마덜의 공습에 빠덜의 어택으로 인해서
주말에 12시 까지 잠을 자지 못한것이 상당히 타격이 컸던 모양이다.

애인이랑 싸운거야.. 내 성격이 참 지랄 맞아서
친구로는 좋지만 애인으로는 바람끼라고 느껴질 만큼 오지랍이 넓은지라..
여전히 나의 개 못줘버린 성격으로 인해서 또 싸우게 되었다.

영하 2도라고 지하철에서 나오던데
2시간이나 밖에서 나를 기다리면서 울고 있으면서 몸 땡떙얼었는데,
얼굴이라도 녹여 줄려고 손으로 뺨을 대는데 한걸음 물러 서는 애인을 보면서
더 이상 아플 가슴이 없을줄 알았는데... 아직도 아프구나.. 싶었다.

결론?
아직 살아 있고, 앞으로도 살아 갈 것이고,
아마도.. 앞으로는 누군가를 정말 내 모든걸 주면서 사랑하지 못할 것이다.
어쩌면 사랑 자체를 하지 못할 것 같다.

'개소리 왈왈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만에 사진 업데이트  (3) 2009.03.20
워낭소리 - Old partner (2009)  (6) 2009.03.08
사기컷이 아닙니다!!  (0) 2009.02.06
나의 천사  (19) 2009.01.17
매우 길었던 주말  (4) 2008.12.28
크리스마스는 기절해서 보냈습니다 =ㅁ=  (6) 2008.12.26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추운날씨에 2시간이나 기달리게 했으면 한걸음 아니라 열걸음 물러서더라서
    따라가서 싹싹 빌어야지 그걸로 삐져욧!!!!

    그렇지만 그런것이 왠지 섭섭하고 그러긴 하죠?
    마음을 허락치 않아서가 아니고 삐져서 그런것이니
    한번더 다가가 보시기를 권해 드립니다.

    2008.12.29 09:20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저지른 잘못이니 ㅠ.ㅠ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싹싹빌구 있구요 ^^;

      2008.12.29 10:23 [ ADDR : EDIT/ DEL ]
  2. 영하 2도의 날씨에 2시간이나 구차니님을 묵묵히 기다려주다니.. 정말 요즘 보기 드문 처자로군요.. 있을때 잘하셔야 합니다.. +_+

    2008.12.29 09:57 [ ADDR : EDIT/ DEL : REPLY ]
    • 복받은건가요 ^^; 있을때 잘해~ 잘해줄때 잘해~ (무한반복)

      2008.12.29 10:24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