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중이 떠중이(?)가 못나오도록 선거하려면 돈이 들게 한건지 모르겠지만

선거에 드는 비용은 일정 지지율이면 보존을 해주는데


반대로 생각해보면

왜 굳이 선거에 돈이 들어가야 하나?

보존해줄거면 다해주던가 그게 아니면 굳이 보존을 해주어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든다.


보존을 해주어야 하는 이유는 돈 없는 사람이라도 정치에 뜻을 가지면

나올수 있도록 해주는 것일텐데

지지율이라는 근거를 두는건 왜 일까?


아무튼 장기적으로는 선거 전단도 나라에서 찍던가 정한 곳에 몇개만 부착하고

개인적인 선거 유세 활동을 금지하고

사무소가 없더라도 선거할 수 있는 그런 시스템이 정착되어야 하지 않을까?


보존해준다고 해서 돈 많은 놈들은 더 많은 전단을 뿌리고

더 많은 인력을 써서 인사하고 홍보를 한다면 그거야 말로 불공평 한게 아닐까?



"낙선도 가슴 아픈데".. 상당수 선거비용 한 푼 못 받아

[링크 : http://v.media.daum.net/v/20180620040506579]


+

근데 위에 기사는 이번에 낙선된 특정 당에 편들어 주는 느낌이라 개운하진 않네



+

개인적으로는 의원이나 높으신 분(?)들은 명예직으로

최저임금 연동하여 삶에 필요한 돈을 급여로 지급해주되

지금과 같은 과도한 연봉은 없애야 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국회에 있는 그 인간들 급여와 그 높으신분들을 보좌하기 위해 쓰여지는 돈을 생각해보면

(간접적으로 정당이나 위원에게 지급되는 활동비 명목 등)

복지로 돌릴 돈으로 충분해 보이는데 말이다.


물론 위에서 말했던, 가난한 사람도 정치를 할 수 있어야 한다니까

생활에 지장이 없는 수준의 급여는 지급해 주어야 겠고

정치 활동에 대한 적절한 수준의 활동비도 지급은 되어야 겠지만

소위 높으신 분들의 관용차가 왜 굳이 지급이 되어야 할까 싶긴 하다.

걍 기숙사 처럼 가둬놓고 생활(!)시키던가 하면 되지 않으려나?

(어짜피 기술 발달해서 굳이 돌아 다니게 할 필요 없으니까)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