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부터 쉬었으니 반년인가?

시간만 잘가고.. 한 건 없고 시간만 훅훅 지나가네..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당근  (0) 2020.08.07
간만에 외출?  (0) 2020.08.06
어느덧 반년  (0) 2020.08.05
비피해는 없지만 ..  (0) 2020.08.03
TV 셋팅 완료  (0) 2020.07.21
VTR 주워옴  (0) 2020.07.20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