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월 만인가..

 

내가 너무 무르기 때문인지 매번 이런 일이 발생하네..

정말 만만해 보이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걸까..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과가 잘 안팔린다 ㅠㅠ  (0) 2021.02.06
내일부터는 휴가  (0) 2020.12.29
드디어 퇴직금 정산 끝  (0) 2020.12.21
돈 복이 없는건지 있는건지..  (0) 2020.11.28
편의점 택배 처음 써봄  (4) 2020.11.15
문득 일에 대한 고민  (0) 2020.11.13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