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6.25이다. 년도는 못외우고 사니 패스 ㄱ-

아무튼 포탈 만화나, 뉴스 기사 하나도 안나오는 이런 모습을 보고 있자니. 가슴 한켠이 답답해진다.
북한을 증오하자는 건 아니지만, 최소한 다시는 이런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잊지는 말자." 라는 기사도 없는걸 보니
도대체 나라가 어떻게 되어갈려나 걱정이 된다.

물론 월드컵이라는 강력한 3S 정책이 있긴 하지만 이정도일줄이야..
Sports, Sex, Screen.
월드컵 'Sports'를 영화관 'Screen' 에서 틀어주며 호텔들은 만원이라는 기사도 보인다. 'Sex'
정부에서 의도하지 않아도 저절로 3S화 되어가는구나...



부제 : 스마트 하지 않은 스마트 폰.

요즘 아이폰/Apple 과 갤럭시S/삼성 의 공방전이 치열하다.
개인적이 판단으로는 일단 삼성이 추후 OS 업그레이드를 지원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으므로
일단은 안드로이드 중에 구글폰이나 HTC를 선택하거나
아니면 아이폰을 선택하는것이 유리하다라고 생각은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항상 따라다니는 의문이 한가지 있다.

"정말 이러한 기능들이 필요한 것인가?"

나역시 개발자이고 많은 이야기를 들어왔지만
"이런 기능 저런 기능 다 되면 좋지~" 라는 말에 정말 좋다고 동의를 해야 할까? 라는 생각이 자주 든다.


스마트폰
인터넷도 되고, iOS나 안드로이드 같은 OS가 들어가는 폰
터치 혹은 멀티터치, 그게 아니라면 정전식 터치를 지원하는 폰
사용자가 제작한 프로그램(통칭 앱)을 다운받아 사용할수 있는 폰

글쎄.. 이러한 특징들이 정말 일반인들에게 필요한 기능일까?
왜 이러한 물음을 던지는 언론이나 애플빠/삼성빠는 없는걸까?
아니 이러한 물음 자체를 가지는게 반골이나 좌파이기 때문일까?


아무튼, 이러한 모든 기능은 '소비'라는 행위에 촛점이 맞추어져 있다고 보여진다.
스마트 폰에서 생산가능한 컨텐츠는 주로 SNS. 그런데 SNS가 정말 생산적인 행위일까?
내장 카메라로 사진을 찍고, GPS 값으로 정보를 넘기고, GPS 정보를 이용해 운동 경로나 고도를 출력하고.
블로그로 리플도 남기고, 여유가 되면 글도 쓰고, 길 못 찾으면 AR(증강현실)이나 지도를 통해 실시간으로 찾고

그.런.데
근원적으로 물음을 던져보자.
"그런거 없던 과거에는 그럼 사람이 사는게 아니었을까?"

어느정도 불편은 했지만 가서 '사람'들에게 물어보고 찾아가고
미리 조사를 해서 종이에 적던가 해서 잘 찾아갔으며, 굳이 실시간이 아니더라도 사진을 찍어
나중에 집에와서 인터넷이 되는 PC에서 블로그나 SNS를 할수도 있다.
항상 바로 실시간으로 online을 유지해야 하는 이유가 있을까?


"내 손안에 PC. 스마트 폰"
어쩌면 Mobile PC의 화신으로서의 스마트 폰이 아닐까 생각이 되지만
대부분의 행위 자체가 '소비'에 중점이 되어있는
대량소비를 통한 대량생산을 부추기는 자본주의 시스템의 첨두로서의 Must Have Item이라면..
글쎄.. 굳이 그걸 가져야 할까? 라는 의구심이 든다.



케케묵은 핸드폰 스펙논쟁.
물론 빠르면 좋겠지.
하지만, 전지구적인 관점으로 봤을때
이렇게 소비되어 사라지는 수 많은 자원들을 생각해보면 정말 이러한 소비재가 필요할까?


돈 없는 백수이고, 대량생산을 통해 저렴한 가격으로 좋은 성능의 장비가
내 손안에 들어 올수 있다는 것은 충분히 기쁜 일이다.
하지만, 내 손에 들어온게 사탕인지 아니면 바퀴벌레 약인지는 조금만 더 생각해 보는게 좋지 않을까?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예전에 전보란 게 있었죠. 저도 너무 어릴 적에 없어진 제도라 기억이 가물가물..

    왜 "누구부친상화급상경요" 이런 메시지를 우편배달부가 배달하던 거 말예요. 그거 문자수에 따라 요금이 부과되서 최대한 글자수 줄일려고 노력했던 모습들...

    이제는 누구 부친상이라면 대량문자로 획 뿌려주면 끝.

    물론 휴대폰 없으면 전화로 하면 되고, 전화가 안되면 직접 가서 알려주면 되겠죠.

    휴대폰이 단순 통화, 메시지전달의 기능을 넘어 이동하며 할 수 있는 컴퓨터 수준으로 발전하면서 나오는 화두로 보여집니다. 이 세상 모든 이들이 컴퓨터를 이용해서 밥벌어 먹는 것이 아니듯,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가질필요는 없죠.

    저는 말이죠.

    아이폰이 생긴 후 등에 지고 다니던 무거운 노트북 베낭을 이제는 안지고 다닙니다. 저는 그거로도 아이폰을 쓸 이유가 충분합니다.

    2010.06.25 09:42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가방을 좀 없애고 싶긴해요 ㅋㅋ
      그래도 이렇게까지 스마트폰 열풍이 필요할까 라는 의구심이 들어요. 좋은게 좋다지만, 정말 좋은건까? 라는 근원적인 의문조차 하지 않는 상황이니까요.

      2010.06.25 10:12 신고 [ ADDR : EDIT/ DEL ]
  2. 컴퓨터는 저작도구로써 만들어졌지만 모든 사람이 무언가를 생산할 필요는 없는편이죠.
    소프트웨어도 과거 물질적인 상품과 마찬가지로 생산자와 소비자로 완벽하게 나뉘게 되는거죠.
    사용자의 니즈를 맞춘 기기일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소비가 단순히 기업들의 배를 불려주는게 아니라 그것 자체가 돈을 창출하는 일이라 생각하면 그저 돈만 뺐긴다는 느낌은 받지 않을거 같아요^^

    2010.06.25 13: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쩌면 그러한 '요구' 혹은 '욕구'에 충실한 장비가 나오는 것에 대해서 어떠한 거부감도 없이 받아들이는게 너무 이상하지 않나? 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물론 모든 사람들이 생산적으로 움직일 이유는 없지만, 역설적으로 대다수의 사람들이 소비만을 목적으로 움직이는건 무언가 문제가 있는걸테니 말이죠.

      2010.06.25 14:21 신고 [ ADDR : EDIT/ DEL ]
  3. 그러게요.. 어짜피 한 민족으로 영속해야 하니, 현실을 인정하지만 과거는 잊지 말아야 하는데, 요즘은 아예 잊어버리고 살자고 작정한 것 같아서 안타깝더라구요.
    스마트폰으로 생활이 조금은 편해지는 것 만큼은 사실이구요. 다만 거기에 빠져 지낼만큼 그리고 그걸 가지고 논쟁할 만큼 더 좋고 더 나쁜 차이는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내 생활에 얼마나 필요하고 도움되느냐가 중요한 것이겠죠. 아무리 많은 기능이 있어도 내게 소용없으면... 쓸데 없다는 ^^;;

    2010.06.25 19: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짜피 6.25 역시 강대국의 꼭두각시 놀음과 파워게임, 그리고 경제적인 이유로 일어났을텐데 그러한 부분에 대해서는 입쓰~윽 딱고 반공에 치중되서 북한은 죽일넘 빨갱이라고만 학습을 시키죠. 이러한 부분역시 조금은 바로잡으면서 교육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어요. (머.. 지금 상황/시기에서는 이러한 시도자체가 빨갱이라고 몰리겠죠)

      그리고 스마트 폰은 제가 없어서 찌질대는건 아닌게 아닐지두요? ㅋㅋ

      2010.06.26 07:3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