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딴짓하다가 -ㅁ-!
양심적 병역거부를 한 27세 남자분이 교도소를 가게 된다는 이야기를 보게 되었다.
[링크 : http://blog.ohmynews.com/specialin/254621]

일반적으로 양심적 병역거부는 여호와의 증인교에서 집총거부로 인한 것이 대부분으로 알고 있었다.
물론 오늘 연관된 뉴스로 국방부에서 '양심적 병역거부'에서 '입소/집총 거부'로 명칭을 바꾸다는 내용의 기사에서

 병무청에 따르면 2000년부터 작년 10월까지 병역을 거부한 사람은 모두 4천958명으로, 이 중 `여호와의 증인' 신자가 4천925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종교 문제가 아닌 `양심'에 의한 입영거부자가 30명, 불교신자 3명 순으로 집계됐다.
[출처 : http://media.daum.net/politics/dipdefen/view.html?cateid=100028&newsid=20090218102514187&p=yonhap]

라는 내용이 있었는데 비율로 따져 보면 대부분이 여호와의 증인교이다.


솔찍히 양심이 없어서 군대를 다녀온 나로서는 교도소 보내 먹여주는 밥값이 아까울 뿐이다.

시간 문제로.. 이따 회사 퇴근해서 주저리를 늘어놓도록 해보겠습니다.
이따 퇴근해서가 회식으로 인해서, 다음날이 되었.. OTL

울컥했떤 마음을 가라앉히고 다시 적을려니 잘 안적히지만. 그들이 주장하는 '양심적'의 정의를 내려 보자면

1. 군대는 살인 기술을 배우는 곳이다.
2. 내가 죽더라도 타인을 죽일 수는 없다.
3. 군대가 있기에 전쟁이 생기는 것이다.

이러한 이유들로 인해서 나는 군대에 가는 것을 거부하고,
더 나아가 '총을 잡을 수 없다' 라고 한다.


인간은 동물인가 아닌가? 라는 정의에 선듯 동물이다 라고 말 할 수 있는 존재가 얼마나 되겠냐마는
결국에 인간도 포유류/동물일 뿐이고, 종족보존 본능에 있어서는 동일한 방법으로 행동을 하게 된다.
고상한척 하는 꺼풀이 벗겨지는 순간 인간의 본성이 드러나게 되고,
단지 얼마나 자신을 제어를 잘 하면서 그 꺼풀을 벗어 던지지 않게 되냐의 차이가 있게 될 뿐이다.

과연 저 양심적인 분들 중에 자신이 죽을 환경에 처했을때 곱게 순교를 해주실 비율이 얼마나 될지
아니 어쩌면 자신이 죽는 문제는 간단할지도 모른다. 내가 하나 죽어서 지구가, 국가가 살 수 있다면 이런 전제가 붙는다면
아마 죽는 것을 두려워 하지 않을 지도 모른다. 나의 죽음은 그 많은 인원과 등가교환이 되는 것이고,
역설적으로 그러한 인원을 죽인 사람이 영웅시 되듯, 살려낸 사람역시 영웅이 되니 말이다.

하.지.만
자신이 죽는것이 아니라 내 주변의 사람이 죽는다면? 오히려 그게 더 큰 고통이 되면,
죽음보다는 삶을 택할텐데 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그들의 저런 이상적인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전쟁이 없다는 확신이 있으면, 군대를 없애고 경찰 수준의 공권력만을 남긴채 기술 개발, 경제 개발로
많은 자원을 돌릴 수 있고, 어쩌면 지금의 군비가 사라진다면 단숨에 복지국가로 갈 수 있는 경제적 여력이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군대가 존재해야 하는 이유는,

'서로를 믿을 수 없는 동물'이기 때문이다.

물론 국방부에서도 "주적" 이라는 개념이 삭제되었지만, 실질적인 대한민국의 적은 북한이고,
2009년 현재의 상황으로 북한의 체제 붕괴위험이 상당히 높은 편이고, 북한이 붕괴시 북한의 위협은 둘째 치더라도
세계 강대국인 일본과 중국에 둘러 쌓여 있다.

힘이 없으면 타국에 농락을 당할 것이고, 우리의 이상주의에 그들이 동참을 하여 그들이 군대를 포기 할 것이라는 보장도 없다
(일본이야 전범국가로서 군대를 가질수 없기에 자위대라는 것을 창설했지만, 실질적인 자위대의 전력은 군대 수준이다)
그렇다면 이상론적인 부르짖음을 하기 전에 현실적인 대안을 선택하고 따르는 것이 좋지 않겠냐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다.

어쩌면 군비축소 문제는 누구의 목에 방울을 달것인가, 혹은
누구의 밥그릇을 줄일 것인가와 같은 문제이다.

그렇다면 누구의 군비부터 축소하고 누구의 군대를 가장 마지막에 없앨 것인가?
마지막 남은 군대가 움직여 모든 세상을 점령하면 어떻게 되는 것인가(어떻게 되긴 x되는거지 ㄱ-)

물론 한나라에 의해서 세계가 통일된다면, 역사에 남을 일이고, 그 국가가 정말 제대로 된 국가라면 다형성을 인정하겠지만
그걸 인정하지 않는 새로운 통일 국가라면, 결국 하나의 형상으로 수렴이 되어 갈 것이고,
다형성을 인정하지 않는 체제는 결국 죽음의 길로 들어 서게 된다.


뜬구름 잡는 이야기에서 다시 현실적인 이야기로 돌아오자면
그들이 실질적으로 군대를 가기 싫어 하는 이유는 아마 이것일 것이다.
1. 군대에서 좋은 이야기 들은게 없어서 겁난다. 비누 줍기도 무서운 걸!
2. 군대에서 2년 썩기 싫다(편의상 2년이라고 표기)
   a. 월급도 조낸 저렴하구만
   b. 누군가의 통제를 받고 싶지 않다
   c. 난 졸라 잘나서 다들 가는 군대에 가면 안되고 더 나은 일을 해야 한다.
3. 그 혈기 넘치는 청년들을 2년 숙성시키기에는 국가 발전에 저해된다(조금은 먼 핑계)
머, 이런 이유가 아닐까 싶다.
솔찍히 양심이 없어서 군대가는 것을 택한 나로서는 다 인정은 하고 싶지만, 결국은 핑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비록 군대문화가 끼친 악영향을 무시 할순 없지만
1. 조직을 이끌어 가고, 통솔할 수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다.
2. 전혀 다른 유형의 인간들을 만나고 그들을 통제 해야만 한다.
3. 정말 마음에 맞는다면 그 인맥을 늘리고 유지 할 수 있다.
라는 장점이 있다.

휴먼 네트워크? 양놈들 말로 하면 그럴싸 하지만, 고유의 말로 하자면 인맥 이다.
결국 군대라는 곳에서도 자기 하기 나름인데 자기가 고개를 숙이고 타인의 아래에서 일하고 싶지 않은
알량한 자존심과 쓸데 없는 우월감 때문에 이런 저런 핑계를 대는 것이 아닐까 생각이 된다.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 약간 다른 생각인데요.
    우리나라는 모병제가 아니기 때문에 대한민국 남성이라면 군복무라는 의무를 지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국방의 의무란 것이 인류의 보편타당한 진리는 아니라는 거죠.

    군대도 가고 싶은 사람만 가고 그에 합당한 보상을 해주는 모병제인 나라에서는 이런 문제가 생길리 만무하겠죠. 그러나 우리나라의 현실(위에서도 잘 말씀하셨지만)에서 모병제로 군대를 유지한다면 그 누가 군대에 자청해서 지원하겠습니까? 바로 시스템의 문제죠.

    군대를 가지 않는 대신 그 기간동안 교도소에서 썩겠다는 선택을 본인이 스스로 했다면 그 선택을 그대로 존중해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군대안가고 그 시간을 돌려달라고 생떼쓰는 것이 아니잖아요.

    저도 이러 저러한 이유로 군대 가기 싫어서 몇년을 버티다가 결국 끌려 갔다 오긴 했지만... 다시 가라면 죽어도 못갈 것 같습니다. 그래서인지 아주 가끔씩 군대 다시 입소하는 악몽을 꾸고 난 후 안도의 한숨을 쉬기도 합니다.

    2009.02.19 14:56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고 보니 분단상황/징병제라는 특수한 상황을 제한하지 않고 글을 적었네요. 통일혹은 휴전이 종전된다는 전제하에 모병제로 전환이 된다면 상당부분 해소가 되는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만, 현재 분단상황이라는 전제하에서는 국민으로서 국방의 의무는 당연하다고 보여집니다. 개인적으로 페미니스트는 아니지만, 남자만으로도 충분히 가동되는 군대이기에 굳이 여자까지 징병제로 끌어들이고 싶지는 않지만 말이죠. 여자가 군대 와서 용쓸바에는 그 넘치는 에너지로 국가발전에 이바지하는게 2년간 남자들이 군대에서 썩는 것에 대한 적합한 보상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군가산점등의 최소한의 보상에 대해서도 여자들 쪽에서 인정을 해주어야겠지만 말이죠.

      제가 여기서 제기 하고 싶은 문제는 군대를 가지 않고 교도소에서 썩는 선택을 인정하고 싶지 않다는 것입니다. 위의 도표에서도 보이지만 특정 종교(기독교에서는 이단이라고 하는)에 편중된 경향이 많고, 다른 대체복무 수단이 있음에도 훈련소 과정중에 총을 집기 때문에 갈 수 없다는 것을 핑계로 대고는 있기 때문이죠.

      지금 머리를 식히고 보니, 다녀온 사람들의 약간의 피해의식으로 민간과 소통이 단절된 특정상황을 저들은 겪지 않으려고 한다는 반발이 바닥에 깔려 있는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쩌면 예전부터 추진되어 오던 대체복무법안(사회봉사 기간으로 군복무의 2배 이상 기간으로 대체 하는 등의)이 무효화 되었다는게 근원적인 문제겠지만 말이죠.

      저의 경우에는 이왕 갈꺼라면 그냥 제때 빨리 최대한 짧게 갔다 오자는 편이어서 마음 편하게 다녀온것 같습니다만, 간간히 군대꿈을 꾸는군요 ^^;
      물론 100억을 줘도 군대를 다시 가고 싶진 않지만 말이죠

      2009.02.19 15:17 [ ADDR : EDIT/ DEL ]
  2. 귀차니

    그런데 제가 여호와의 증인들이 거리에서 활동하고 그런 것을 보면 핑계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여호와에 대한 광적인 믿음을 보면 적어도 군대에서 좋지 않은 소리를 들어서 등의 이유는 아니라고 생각되네요

    2015.11.24 22:44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래전 글에 댓글을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머. .군대내에서 좋지 않은 소리나 경험으로 인해 핑계댄다는건
      저의 억측이나 핑계일수도 있겠지만

      목 내놓으라고 목 주는 그런 성인이 못되서 말입니다 ^^;
      자기 방어를 포기하는 듯한 저런 무임승차자들은
      이기적이라고 밖에 생각하지 않습니다. 불교에서도 승려들이 왜구와의 싸움을 했듯이 가까운 곳의 사람들의 고통을 외면하지 않는 것이 진정한 사랑이 아닐까 합니다.

      2015.11.25 08:3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