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퇴근하면서 (간만에 8시 토꼈다) 회사 팀장님 한분이 같이 가자고 해서 잡혔는데 -ㅁ-!
아무튼 지하철을 타고 오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가 오갔다.

"비싼 돈 들여서 플래시 많이 쓰고 리눅스로 만들었는데 왜 안쓰냐"
"다른데는 웹브라우랑 메일도 보내더라"
"UI는 3~4년차까지나 하는거지 그 이후에는 머할건데?"


말을 격하게 적긴했지만, 문득 이야기를 듣고 보니
내가 또 다시 안주하려 하고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느정도 할게 사라졌으니 먼가 빈둥빈둥


솔찍히 핑계라면 많다
ufo:ai 번역 프로젝트라던가
예전 블로그 내용 정리 해서 끌어 오기
몇가지 모종의 음모들


하.지.만
내 앞일을 생각해서 어떤것을 할것인지 생각도 안한 상태에서 단지 내가 하고 싶다는 것만 보고
하고 있었지, 내가 할일(그러니까 밥줄)에 대해서는 앞으로 무엇을 할 것인지 생각을 안하고 있었다.

내가 지금 하던 일을 계속 할지, 아니면 다른 곳으로 뛰쳐나가야 할지 이걸 조금더 생각하고
판단을 해야할 시기가 온 것 같다.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