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문득...
내가 5년 정도 일하면서 내가 너무 허드렛일만 했던걸까?
이런 후회가 밀려오는 하루..


리눅스를 다루지만 드라이버를 모르고
리눅스 시스템은 알지만 드라이버를 모르고
(먼가 수렴되는건 기분탓)

마이콤은 다뤄봤지만, 임베디드 리눅스 포팅도 못해보고
너무 어영부영 살아온걸까?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함을 파고 싶은데..  (2) 2012.07.25
넌 잘하지 않아  (2) 2012.07.21
캐릭육성 실패?  (0) 2012.07.20
Ti 세미나 우왕 굿  (0) 2012.07.17
사직서에 좋은 폰트는?  (0) 2012.07.13
홀가분 갑갑  (2) 2012.07.12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