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비가 온다.
비오는날은 우산쓰는 손이 생겨야 해서
전화도 못하고 이래저래 불편하다

그리고 가장 불편한건 아마도.. 끈적거림이 아닐까?





아무튼 오늘은 어제 사놓은 김밥한줄을 먹으며(평소에는 삼각김밥 700원!)
출근하는데,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어제 사먹은 삼각김밥의 크기가 줄었다는 느낌이 강렬하게 든다.

물가는 오르고(도대체 누가 올리는겨?)
비용은 700원 이상되면 잘 안팔릴꺼고..
그래서 밥량을 줄이는 전술을 구사하는거 같은데..

느낌만 따지면 한변에 3~5mm 정도씩 줄은 느낌
대충 밥으로 따지면 큰숟가락으로 한 3숟가락 정도밥량이 줄은 느낌이다.


머..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니 좋은거...












일리가 없잖아!!! ㄱ-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회사 이전했습니다!  (0) 2009.06.03
소프트웨어 기술자신고 시스템 해야해?  (2) 2009.06.02
출근일기 - 20090521  (0) 2009.05.21
출근일기 - 20090520  (5) 2009.05.20
직장일기 - 20090519  (2) 2009.05.19
아 손발이 오그라든다 -ㅁ-!  (6) 2009.05.12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