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에 몇개인지도 모를 염증이 수두룩..

천장에 하나

혀 위에 하나 있는 느낌

혀 하래 하나 있는 느낌

혀랑 맞닫는 아래턱에 하나 있는 느낌..


솔찍히 하도 여러군데 아파서 어디가 아픈지도 모르겠다..



망할 똥강아지들

영역 다 차지하고 밀어내고 자니 좋냐?!?!?!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돌 잔치!!  (6) 2018.11.03
키즈카페 다녀옴  (2) 2018.10.28
혓바늘..  (2) 2018.10.27
남성성이란 무엇일까.. 그리고 없어져야 할 것 인가?  (4) 2018.10.21
피로하다..  (0) 2018.10.19
누군가의 죽음  (2) 2018.10.14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곤해서 그러신거 아닙니까?
    이제 집에서는 장비 그만 만지셔야 될때가.. ^^;

    2018.10.30 12: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제 출근한지 2달 3주 되서 깜놀중이에요 ㅠㅠ
      직종 바꾸어서 개발 분야를 옮기다 보니 더 머리 써서 그런거 같기도 하구요 ㅠㅠ

      2018.10.30 13:0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