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구세대인가 아니면 시대를 잘 못 살고 있는 건가.

13년 즘 되는 경력에서 회의가 찾아왔다.


경력이 적은 젊은 사람들이

프로그래밍 문법의 이해나 기술에 대한 이해 없이

코드를 복사하고 수정하여 사용함으로서 기술을 사용하는 것


내 입장으로는 이해없이 사용한다는 것이 참으로 신기하면서도

내 인생 자체를 부정하는 수준의 정신적 충격이라고 해야 할까?




문득 그 연장선 상에서 C와 C++ 이야기가 나오게 되었는데

머랄까.. 객체지향이라는 것 자체가 다른것을 몰라도 되고 자신의 것만 제대로 돌아가면 되는 개념이었는데

어째.. 요즘에 와서는

잘 되는거라고 가정하고 그냥 쓰기만 하면된다는 방향으로 잘못 사용되어지고 있는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든다.


잘만들어진 기술이 시대를, 그리고 앞으로의 기술을 망치는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드는건 왜일까..



+

역설적이게도 딥러닝을 통한 학습이 학습이냐, 지능이냐와 같은 문제가 아닐까 싶기도 생각된다.

모방을 통해 수정하면서 쓰는법을 익힌다면

그것 자체가 기술을 이해한걸로 봐야 하는건 아닐까?



근데.. 반대로 내가 해온건 그렇다면.. 그른걸까..?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히이이이익 결국!!!!  (0) 2019.02.19
RAID0의 비밀이 풀렸다!  (0) 2019.02.12
기술의 이해없이 기술을 이용하는 시대  (3) 2019.01.31
퇴직금... 후...  (2) 2019.01.23
서버 설정 완.. 료?  (0) 2019.01.22
회사 이사 완...료?  (2) 2019.01.21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해 없이 사용해서 죄송합니다. ^^;

    2019.02.01 13: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초개발자라서 다 아시잖아요!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수준이 아니라
      그냥 코드란 복붙해서 돌아만 가면 된다 이런 느낌이랄까요.

      2019.02.01 13:23 신고 [ ADDR : EDIT/ DEL ]
    • 응? 뭔가 잘 못 알고 계신 것 같아요.
      저 개발 못합니다. ^^;;;;

      2019.02.01 13:3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