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심심해서(?) 2cpu 장터 들락날락 하고 있으니

또 다시 병이 도진다.



쓸모도 없는데 좀 싼 xeon 듀얼이나 쿼드 랙 타입 서버, SAS 와 10GbE나 SAN 구축하기?


언제나 그래왔듯 장비에 대한 욕심은 많은데

프로그램 개발자이다 보니

운영이나 장비 구축에 빠지면 본업보다 더 빠지게 되는데

내 일이 아니기 때문에 더 빠지는 걸지도 모르겠다.



이번달에도

서버 재구축 부터(데이터를 약간 손실했지만.. -_ㅠ)

VM 이전

웹 서비스 운영 및

홈페이지 제작


원래 해야할 프로그램 작성에서 벗어나니 오히려 더 신나는 듯



서버는 갖고 싶고 가지고 놀고 싶은데

정작 회사에서도 시끄럽고 덥고 하는 일도 없이 전기 먹는 다는 이유로

가장 성능 좋은 서버 하나로 몰아버리고 다 꺼버린 상황에서


집에서는 그래픽 카드 뽑아 버리고 내장 그래픽으로 듀얼 모니터만 쓰는 상황에서

무슨 욕심을 부리냐 마는..


사람 욕심이 어쩔수 없는걸려나?




+

뜬금없이 지름신이 물려쳐진 이유


1. 회사에서 i3 급이라고 쓰레기 취급하고 있는 서버(E5-2407 v2)가 있음 (물론 나만 그런 취급)

2. 맥프로 3.1 (2008) 버전이나 5.1에서 사용할 녀석은 당연히 그거보다 구형의 xeon 인데 사야하...나?

(xeon W시리즈나 E시리즈 X시리즈) 

[링크 : https://ko.wikipedia.org/wiki/맥_프로]


E5462는 싱글 코어 기준으로 i5-2500의 절반 성능.. 

코어갯수는 동일해도 멀티코어로는 i5-2500 정도는 바르긴 하지만.. 걍 폐기물인데?

[링크 : http://cpuboss.com/cpus/Intel-Xeon-E5462-vs-Intel-Core-i5-2500]

[링크 : http://cpuboss.com/cpus/Intel-Xeon-X5482-vs-Intel-Core-i5-2500]


거의 최상급 옵션인 녀석과 맥북프로 2016년형 cpu로 추측되는 놈을 비교하니 겨우겨우 비빌정도?

그래서 의외로 오랫동안 맥프로 5.1이 살아남은건가..

[링크 : http://cpuboss.com/cpus/Intel-Xeon-X5650-vs-Intel-Core-i7-3720QM]

3. 갑자기 회사 서버가 좋아보이는 마법

4. 근데 회사에 서버가 미묘한 구성이라 무언가 한쪽으로 올인해서 쓰기 애매한 구성 ㅜㅜ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한하게 피곤..  (0) 2019.04.09
어라 부품들이 많네..?  (0) 2019.04.06
또 다시 돌아온 지름신..  (3) 2019.03.20
오랫만의 퇴근길 일기 - 7호선 탈선사고  (0) 2019.03.14
7호선 탈선  (0) 2019.03.14
일단은 회사 서버 phase 1 일단락  (0) 2019.03.10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래 일은 재미없고 취미활동이 좋은거죠.
    저도 개발 자체를 좋아하던 사람인데 지금은 너무 하기 싫어요. ㅜㅜ
    개발 관련 업무도 싫고... ㅠㅠ

    2019.03.21 15: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역시 개발이 하기 싫은 슈퍼 개발자셨군요! ㅋㅋㅋ

      아무튼 요즘에 지르고 싶은게 조금 생겼습니다 ㅠㅠ
      막상 쓸데도 없어서 문제지만 말이죠..

      2019.03.21 21:33 신고 [ ADDR : EDIT/ DEL ]
    • 못 해서 하기 싫다고 생각합니다. ㅡㅡ

      2019.03.22 11:3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