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들 미꾸라지 밥 주는게 귀여워서 찍으려고 하니 흐려서 머지? 하고 봤더니

안에서 렌즈가 하나 빠져서 데굴데굴... ㅠㅠ

둘째 똥강아지의 만행으로 보이네 ㅠㅠ

 

'개소리 왈왈 > 육아관련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둘째 열나서 아빠도 죽음  (0) 2019.10.12
렌즈 고장  (0) 2019.09.18
가족들 모두 골골골  (0) 2019.09.16
그래도 추석이라고 보름달인데  (2) 2019.09.13
피자헛 오늘의 피자 맛있네  (0) 2019.09.07
딸래미 안과 다녀왔는데  (2) 2019.08.29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