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한지 1년 하고도 3개월이 지나서

그리고 나도 돈이 궁하니 너무 오래 기다려준거 아닌가 싶지만.. (너무 호구였던듯)

 

아무튼 문자로 보내놔도 답장도 없고

더 이상은 기다려줄 여유가 없으니 일단 진행

 

[링크 : https://minwon.moel.go.kr/minwon2008/index_new.do]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곤..  (2) 2019.10.03
현타 거나하게 오네..  (4) 2019.09.26
체불 퇴직금 신고  (0) 2019.09.19
추석 전날 피곤..  (2) 2019.09.12
모니터 갯수와 집중도의 반비례 관계...?  (2) 2019.08.30
내일은 광복절..  (0) 2019.08.14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