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근의 아니.. 철야의 스멜이...

 

+

2시 반에 택시타고 집에 갔...

시외+심야 할증해서 5만원 조금 못미치는 금액.. ㄷㄷ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가졌어  (2) 2019.11.19
부르주아 라이프  (0) 2019.11.15
골골골  (0) 2019.11.14
폭풍전야의 고요?  (0) 2019.11.12
날 끌어 올리자  (0) 2019.11.10
인간은 역시 사람들 사이에서 살아야 하나보다.  (4) 2019.11.09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