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을 줄이고 먼가 공부를 하는게 나은걸 알고 있음에도

사람때문에 묶여서 줄이지 못하는게 조금은 슬프다.

 

만나는 사람이 없어서 그런식으로라도 누군가와 대화를 하고 싶어서 인걸까..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니퍼, 롱노우즈 구매  (0) 2022.08.21
덥다.. 여름인가  (0) 2022.08.02
상큼한 월요일. 지각 -_-  (0) 2022.07.04
회사 야유회  (0) 2022.06.24
총제적 난국  (0) 2022.06.15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