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이 잠겼다.
돌아왔다.




뭥미!??!?!!?


4층 밖에 안되는 건물이지만
그래도 입주한 회사도 여러개인데
일요일에 안열꺼라고 전~~~혀 상상도 못하고
회사에 일좀 하러 갔더니 문이 잠겼다..

아무것도 못하고 집으로 터덜터덜 ㄱ-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장일기 - 20100303  (0) 2010.03.03
일하기 싫어서 미친짓!  (0) 2010.02.24
회사에 나갔다.  (8) 2010.02.21
아프다고 쉬어놓고 왜 일을 안해?!  (6) 2010.02.19
내가 잘하는건 멀까?  (6) 2010.02.16
즐겁지 많은 않은 설  (4) 2010.02.12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런 .. 건물이 아예 잠겨버린 건가요?
    괜한 헛걸음 하셨군요... 그러게 휴일에는 쉬셔야죠.. ^^

    2010.02.22 01:56 [ ADDR : EDIT/ DEL : REPLY ]
  2. 일요일엔 애인과 나들이를...

    2010.02.22 11:42 [ ADDR : EDIT/ DEL : REPLY ]
    • 마덜+파덜 융합 디펜스에 블록당했습니다! ㅋㅋ

      2010.02.22 11:46 [ ADDR : EDIT/ DEL ]
  3. 일요일에 건물열면 관리하는 분이 피곤해지거든요.^^;;;;

    2010.02.23 09:10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도!!! 사무실 건물인데!!! ㅠ.ㅠ
      이러면 안되는거에요 ㅠ.ㅠ

      2010.02.23 09:39 [ ADDR : EDIT/ DEL ]
  4. 건물열쇠없어? 난 학교건물열쇠 달라고 해서 받았어. 그래서 주말,공휴일 관계없이 잘 출근하지...... ㅜ.ㅜ

    2010.02.28 09:3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