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컴퓨터 박살나서 새로 구매했다가 설정한다고 똥줄좀 탔는데.
아무튼, 센트리노 1.7GHz 노트북에서 하다가, 듀얼 코어로 넘어왔는데.
우리 개발하는건 규모가 작은 편이라 티가 별로 안난다.

1분 컴파일 하던게 40초로 줄어봤자... 티가 나야 말이지 ㄱ-

아무튼!
커널 컴파일 하신다고 소장님 전에 알려드린 make -j 옵션을 확인하시고
make clean
make
실행!


예전 같으면 한 30분 걸리던 녀석..
3분만에 끝났나? ㄱ-



소장님 : "헉? 벌써 끝난거야? 이상한데.. 아닌거 같은데 먼가 찜찜해"
구차니 :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만.. 빠른게 좋은거죠 ^^;



사족 : 한페이지 넘는 cc 들에 입이 쩍!
        (cc는 c compiler로 make 시에 컴파일을 위해 호출된다. 다르게 말하자면 동시에 20~30개가 넘는 녀석이 컴파일 중)
        bogomips 로만은 1200(1.7Ghz) 5400x2(E5400) 일단 기본 스펙만으로는 9배 차이난다.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업병 - 안구인식  (0) 2010.03.17
오늘 일이 안되는건  (2) 2010.03.10
직장일기 - 20100303  (0) 2010.03.03
일하기 싫어서 미친짓!  (0) 2010.02.24
회사에 나갔다.  (8) 2010.02.21
아프다고 쉬어놓고 왜 일을 안해?!  (6) 2010.02.19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