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을 뚫고 출근했지만, 이래저래 우울한 하루.
노가다를 무시하는건 아니지만, 창고정리만 2일 줄창 해대니 우울.
창고 정리로 인해 바쁜건 이해하지만 먼가.. 챙겨주는 사람도 없고 또 역시 우울.
따로 논다는 느낌이 들어서 매우 우울



우울증 초기인듯 합니다 -_-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잉여스러운 주말  (6) 2010.09.12
개인용 pc 획득!  (2) 2010.09.03
생존신고  (0) 2010.09.03
출근 하루전  (4) 2010.08.31
악! 나의 후렌치파이!  (2) 2010.08.26
아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덤앤더머 남매  (2) 2010.08.26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