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를 다녀왔다.

Motorola | A853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8 | 0.00 EV | 4.0mm | ISO-199 | Off Compulsory | 2011:05:12 19:15:49


그리고 획득한 키보드와 책자
MS 주관의 세미나이기 때문에 오히려 대놓고 자기네 제품광고로 가득가득

솔찍한 심정으로 그 MS 제품들을 사용할 돈으로
전부 리눅스 깔고 강제로 오픈소스 제품군을 사용하고 관리자를 더 늘리면 충분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특정기업이 주도하는 것과 주도하지 않는 것의 차이점은 꽤나 크니...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오 이걸 죽여 말어?  (0) 2011.05.18
닥쳐! 진리는 C라고!  (0) 2011.05.17
월차와 바꾼 키보드  (2) 2011.05.12
머피의 법칙  (0) 2011.05.12
수면중독  (0) 2011.05.10
으아아 빠져든다  (0) 2011.05.02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제는 중간 관리자가 아니고 정상에 위치한 선수가 어떤 결정을 내리는가 하는 점 아닐까 합니다...

    그 사람이 결정하면 그냥 그 방향으로 끌려 가는 것일 테니까요...^^

    그나저나, 오픈소스, 많이 이용을 해줘야 할 텐데 말입니다...

    2011.05.19 17:28 [ ADDR : EDIT/ DEL : REPLY ]
    • 오픈소스라고 해서 항상 좋거나 옳은건 아니죠
      소스가 오픈되어 있다는것이 무료라는 것도 아니며
      역설적으로 그것에 문제가 있을 경우 해결이 가능한 능력역시 있어야 조직에서 사용을 할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죠.

      그런 이유로 면피성으로 MS의 제품을 사용하게 되는 경우도 많습니다만 OS를 반드시 국내에서 제작해야할 필요는 없지만 타국의 이윤추구가 목적인 "기업"의 것을 사용해야할 이유는 더더욱이 없는 거죠.


      아무튼, 중간관리자는 중간이기 때문에 위에서 아래서 이리저리 치일뿐 결국은 재주부리는 곰이 될뿐이겠죠 ㅠ.ㅠ

      2011.05.19 23:0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