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를 보면 대부분 매니아들은 이런식으로 접두를 붙이는데
그런 사람들은 이런저런 조합으로 이렇게 쓰고 가격은 얼마짜리 쓴다 이러는데
그 사람들이 정말 매니아 인가? 잘 다루는 사람인가? 이런 생각이 많이 든다.

물론 벤치마크 결과물을 보면 많이 알고 제대로 측정하기 위해 노력도 하지만
그건 벤치마크 전문가에 가깝지 매니아 라는 말이 맞나? 라는 생각이 많이 든다.

컴퓨터 학과 내에서도 컴퓨터 잘 다루면 항상 좋은걸 쓴다고 생각을 다들 하고 있던데 왜 그런걸까...







머 내가 잘하는것도 아니고 게다가 컴퓨터가 좋은것도 아니라서 단지.. 자격지심에 이러는 걸까?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언가를 많이 안다는 것  (0) 2011.12.20
reboot  (0) 2011.11.30
장비빨과 매니아와 능력은 정비례?  (0) 2011.11.24
심심해서 계산해 본 프린트 단가?  (0) 2011.11.17
먼가 속는 느낌?  (0) 2011.11.15
겁나빠른 5678 고객센터  (0) 2011.11.09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