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으로 역설적이지만
내가 아는게 많아질수록 명확해지는 사실 하나는
"내가 아는게 없다"라는 것.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지만
고개를 숙이기 앞서 자괴감이 드는건 무슨 연유일까..



어쩌면 많이 안다는건
그 힘의 무게를 알고
그 힘에 짓눌리지 않는 마음을 키우는
인간 본연에 모습 충실해져야 하는 때문이 아닐까?



그런걸 보면..
힘이 있다고 마구 휘두를수 있는 사람이 대단한거 같기도 하고...
어느정도 무뎌야 살아갈수 있는 세상인걸까?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잉패드2 지르겠어!  (2) 2011.12.24
으아앙 휴가인데!!!  (2) 2011.12.22
무언가를 많이 안다는 것  (0) 2011.12.20
reboot  (0) 2011.11.30
장비빨과 매니아와 능력은 정비례?  (0) 2011.11.24
심심해서 계산해 본 프린트 단가?  (0) 2011.11.17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