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하루 어영부영 앉아서 지나가는 시간들
난 왜 이곳에서 이렇게 앉아 시간을 축내고 있을까? 
이런 생각이 든다는건 떠날때가 되었다는 걸까?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년 할일  (2) 2012.12.31
해를 마무리 하며  (0) 2012.12.30
난 모하는 걸까  (0) 2012.12.26
얼마나 시간이 흘러야  (4) 2012.12.21
오랫만에 하루늦은 퇴근일기 - 20121219  (0) 2012.12.19
3차 토론화  (0) 2012.12.16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