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3번 택시를 탔는데 어제가 가장 조금 나와서

사람들과 이야기 하다보니 '심야할증' 시간이 12:00~4:00 라는 것

대개는 2시 3시 반 4시 반 이렇게 가다 보니

2시, 3시 반은 심야 할증 시간이었고

 

2시에 간건 심야할증만 해주셔서 4.5만

3시 반은 심야할증 + 시외요금 해서 5만

4시 반은 시외요금만 해서 4만 정도 나왔던 듯

 

일단은.. 기분인지 몰라도 내부순환보다는 강변북로가 더 빠르게 온 듯..

'개소리 왈왈 > 직딩의 비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살에 대하여  (4) 2019.11.24
몸살기운.. 그리고 현타..  (0) 2019.11.24
택시 심야할증  (2) 2019.11.19
망가졌어  (2) 2019.11.19
인간은 역시 사람들 사이에서 살아야 하나보다.  (4) 2019.11.09
그래 주말만 버티자  (0) 2019.11.08
Posted by 구차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택시 심야 할증은 딱 한번 겪어 봤네요.
    지금 마눌님이신 당시 여친이 술먹고 방통대 앞에서 인사불성이라 모시러 간...

    2019.11.22 10:35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무튼 비싸더라구요 흑흑
      제 돈이 아니라 다행이긴 하지만..
      저도 정시퇴근 하고 싶습니다 ㅠㅠ

      2019.11.22 10:56 신고 [ ADDR : EDIT/ DEL ]